상단여백
HOME 신앙생활 기획특집
[김재성 교수] 예수 그리스도의 지옥강하 교리 연구
기독교한국신문 | 승인 2015.11.19 07:52

“‘음부에 내려가사’라는 사도신경의 내용은 다시 회복되어야 한다! 라틴어 원문에 들어있는데, 한국어 번역본에 생략되었다”
“종교개혁 498주년에 즈음하여, 사도신경 원문을 복원시켜서 사도적 신앙을 따라 믿음의 고백을 드릴 것을 제안한다!”

   
▲ 김 재 성 교수
필자는 2015년 종교개혁주간에 한 세미나에서 그리스도의 지옥강하 교리를 연구하여 발표하였다. 한국어로 번역된 “사도신경” (The Apostles’ Creed)에는 예수님의 구속사역에서 있어서 “십자가에 못박혀 죽으시고, 장사한지 사흘 만에 다시 살아나시며”로 간략하게 되어있으므로 문제점을 토론하고자 한 것이다. 이 구절들은 예수님의 구속사역의 핵심내용을 정밀하게 열거하는 문구들이다. 그 내용을 면밀하게 분석해 보면 구속사역의 상태와 상황과 성격들이 들어있다. 즉 예수님은 십자가 위에서 “못 박히시고, 죽임당하시고, 장사되시고,” 그 다음에 “음부에 내려가셨다가, 사흘만에 다시 살아나시며” 가 합당한 번역이 되는 것이다. 그런데, 한글번역서에서는 모든 내용이 다소 축약된 형태로 번역되었고, 음부에 내려가셨다는 구절은 생략되어 있다. 최근 몇 주간 동안 논쟁을 통해서, 필자는 이 구절의 회복이 필요함을 절실히 느끼게 되었다. 그래서 한국교회 앞에 다시 제안하고자 한다. 원래 사도신경의 내용대로 그대로 번역해서 한글 본에서도 온전한 사도들의 신앙을 따라서 고백하자. 그리고 이 구절에 대해서 오해하지 말고, 성숙한 이해를 갖게 되기를 원하면서 다음 부분의 해설을 첨가하고자 한다.

서론

순수한 하나님이 말씀에서 나온 교리인가를 다루는 후대의 신학자들 사이에 지옥강하 교리에 대해서는 서로 다른 주장들이 있다. 사도신경 자체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자료상으로 알려진 바를 종합하면, 정확하게 누가 언제 어디서 작성했는지 알 길이 없다. 그러니, 그 사도신경 내에 들어있는 지옥강하 교리에 대한 언급을 추적하기란 불가능하다. 어거스틴은 학습교인을 상대로 하는 사도신경 설교에서 이 항목을 배제시켰다. 그런데, 그의 동시대인 주후 359년 5월 22일, Thace의 Nice에서 회집된 교회 회에서 채택한 신조에는 이 지옥강하 항목이 들어있다. 그러나 1440년 Reginald Pecock은 신경을 개정하면서 이 교리를 삭제하였다.

칼빈은 주저없이 지옥강하 교리가 사도신경에서 삭제되는 것에 반대했다. 초대교회 교부시대로부터 수없이 많은 신학자들과 목회자들이 지옥강화 교리 (the Descent dogma)를 지지하였으며, 결코 불필요한 구절이 아니라는 것이다.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를 작성한 신학자들과 목회자들은 제 8장, 중보자 그리스도에 대하여, 4항 “낮아지심과 높아지심”이라는 제목하에서 간략하게 사도신경의 내용을 집약하였다: “주 예수께서는 이 직분을 아주 기꺼이 맡으셨고‘ 그것을 수행하기 위해 율법 아래 처하셨으며, 그것을 완전히 이루셨고, 그의 영혼으로 직접 지극히 슬픈 고통들과 그의 몸으로 지극히 아픈 고난들을 견디셨고, 십자가에 못박히셨으며 죽으셨고, 묻히셨으며 죽음의 권세 아래 머무셨으나 썩지는 않으셨다. 그는 제 삼일에 고난 받으신 그 동일한 몸으로 죽은 자들 가운데서 살아나셨고, 또한 그 몸으로 하늘로 올라가셨으며 그의 아버지의 오른편에 앉으셔서 중보의 일을 하시고, 세상 끝날에 사람들과 천사들을 심판하기 위해 돌아오실 것이다.”

웨스트민스터 대요리문답 50번 문항에서 지옥강하 교리를 풀이하였다. “그리스도께서 죽으신 후 그의 낮아지심은 무엇으로 구성되었는가?” 답변은 “그리스도께서 죽으신 후 그의 낮아지심은 장사됨과 죽은 자의 상태를 계속하시고 제 삼일까지 사망의 권세 아래 계신 것이니 이를 다른 말로, ‘그가 지옥으로 내려가셨다’고 표현한다”고 설명하여 좀 더 상세하게 지옥강하 교리를 가르치고 있다.
 
<계속>국제신학대학원대학교 부총장/ 조직신학교수

기독교한국신문  webmaster@cknews.co.kr

<저작권자 © 기독교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한국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독교라인  |  등록번호: 서울, 아04237  |  등록·발행일자: 2016년 11월 23일  |  제호: 기독교라인  |  발행인: 유달상  |  편집인: 유환의
청소년보호책임자: 유환의  |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동순라길 54-1, 3층(인의동)  |  02)817-6002 FAX  |  02)3675-6115
Copyright © 2021 기독교라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