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성/가정
전국 청년 위한 기독문화축제 한마당이 펼쳐진다‘2013 606 전국청년대회’ 오는 6월 6일 연세대학교에서 개최

움츠린 청춘을 위한 멘토 8인의 ‘힐링’ 메세지
이어령 교수, 배우 신현준, 이영훈 목사 등 각 분야 저명인사 강사로 나서

   
 
새로운 청년 문화 부흥의 장이 될 ‘2013 606 전국청년대회’가 오는 6월 6일(목) 오후 3시부터 8시까지 연세대학교에서 개최된다.

전국청년부흥연합회에서 주최하고 연세대학교에서 후원하는 이번 대회는 ‘더 홀리 스피릿 8th(The Holy Spirit 8th)’이라는 주제로 ‘소명(Calling)’이라는 부제 아래 진행된다. 부제는 이사야 43장 1절(너는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너를 구속하였고 내가 너를 지명하여 불렀나니 너는 내 것이라)을 근거로 정했다.

올해 8회를 맞이한 이번 대회는 대회명과 프로그램을 대폭 개편해 새로운 변화를 준 것이 특징이다.
먼저 ‘전국청년부흥대성회’에서 ‘전국청년대회’로 행사명을 변경해 전국 기독 청년뿐만 아니라 비크리스천 청년들까지 행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했다.

또 매년 6시간에 걸쳐 예배 형식의 집회를 개최했던 것과 달리 사회 각 분야별 크리스천 멘토들을 강사로 내세운 것도 눈에 띈다. 치유와 회복, 영적 성장을 통해 현 세대 청년들이 차세대 글로벌 리더로 세워지길 원하는 사회 각 분야 대표 멘토 8명이 나섰다.

이들을 통해 개인 비전의 구체화를 돕고 삶의 도전을 제시하는 기회의 장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

총 3부에 걸쳐 진행되는 이번 대회는 정갑영 연세대학교 총장의 전체 강의로 시작된다. 2부에서는 언론, 외교, 문화, 예술, 의료, 교육 등 사회 각 분야별 선택 강의가 이어진다. 강사는 언론 분야 전 KBS 아나운서 신은경 교수를 비롯, 외교 분야 ‘하나님의 대사’ 저자 김하중 전 통일부 장관, 문화 분야 배우 신현준 교수, 예술 분야 지휘자 함신익 교수, 의료 분야 ‘의사 전도왕’ 저자 이병욱 교수, 교육 분야 ‘지성에서 영성으로’ 저자 이어령 교수가 참여한다.

마지막 3부에서는 팀 조슈아가 찬양 인도한 후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가 말씀을 선포하는 연합 예배가 실시되며 축하공연으로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가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는 “606 대회를 통해 청년들이 하나님이 주신 소명을 보다 구체적으로 확인 받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면서 “취업, 스펙, 결혼 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을 볼 때에 가슴이 아프다. 삶속에서 낙심하고 인생이 끝이라고 생각하는 그 때에 하나님의 일이 시작되는 것이다”라고 덧붙이며 힘들어하는 청년들에게 희망이 있음을 전했다.

올해 대회는 약 1만 2천여 명의 청년들이 모일 것으로 예상되며 이를 위해 주최 측은 오는 5월 12일부터 606 대회를 위한 21일 다니엘 기도회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 대회 당일에는 ‘한 끼 금식 캠페인’을 전개해 6월 6일 저녁 한 끼를 금식한 금액 5,000원을 모금한다. 이 캠페인은 국제개발 NGO 굿피플과의 협약을 통해 진행되며 모인 금액은 ‘결식아동 돕기’에 사용된다.
이번 대회 참가비는 무료이며 대회에 5,000원 이상 후원하면 기념 티셔츠와 브로셔가 증정된다.

문의사항은 전국청년부흥대성회 진행본부(02)785-7370~1, 782-4851(교3135), Fax 02)785-7371)로 하면 되고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theholyspirit.co.kr)를 참고하면 된다.

이재호 기자  cknews@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독교라인  |  등록번호: 서울, 아04237  |  등록·발행일자: 2016년 11월 23일  |  제호: 기독교라인  |  발행인: 유달상  |  편집인: 유환의
청소년보호책임자: 유환의  |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동순라길 54-1, 3층(인의동)  |  02)817-6002 FAX  |  02)3675-6115
Copyright © 2021 기독교라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