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서울 지역 전차(電車)의 흥망성쇠 (1)
전기거라 하는 것이 대한에 처음 생겨남에 아직도 개명 못된 인민의 안목에 어찌 구경스러운 물건이 아니라고야 하리요. 그러한 고로 전기거...
문지호 리뷰어  |  2018-01-23 14:39
라인
‘링겔’ 자가투약 관행은 ‘의학적 미신’인가?
일반인들 사이에서 흔히 ‘링겔’이라 불리는 링거(수액)는 본래 영국의 생리학자 링거(Ringer)가 1882년 개구리 실험용으로 만든 ...
문지호 리뷰어  |  2018-01-02 19:09
라인
사회주의 헌법을 다시 생각한다
“노동자, 농민, 지식인의 견고한 연합은 소련 사회의 근간을 이룬다. 국가는 사회의 동질화 강화, 계급차이, 도시와 농촌의 차이, 정신...
정강산  |  2017-11-29 14:25
라인
사회과학에서 '사실 vs 가치'의 이분법 극복하기
제목에서 느껴지는 것과는 달리, 김명희 교수의 논문 「맑스와 뒤르케임의 딜레마와 자연주의 사화과학의 가능성」(『한국사회학』 49(1),...
강병준 리뷰어  |  2017-11-19 15:14
라인
물의 정령이 돈을 밝히기 시작했다
논문의 제목은 논문이 담고 있는 핵심적인 정보를 즉각적으로 전달해야 한다. 그런데 장용규(한국외대 아프리카학부 교수)의 「’크레올’(c...
홍혜원 리뷰어  |  2017-09-27 23:28
라인
“옥음玉音으로 내 가슴을 씻어주기 바라노라”
“말 한 마디로 천냥 빚을 갚는다”는 말이 있다. 진심어린 말 한마디는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고, 위로감을 준다. 김명완·김영건은 논문 ...
김연정 리뷰어  |  2017-08-02 11:04
라인
점령지, 분단 지역, 혹은 이중의 식민지
오키나와는 이중의 식민지다. 이 규정으로는 한편으로는 순전한 역사적 사실이다. 오키나와에는 류큐 왕국이라는 독립 국가가 존재했으나 16...
강병준 리뷰어  |  2017-08-02 10:55
라인
정치인들은 왜 ‘거짓말’을 할까?
정치인과 공직자․공직자후보의 공식 석상에서의 발언이나 자서전 내용, 일상에서의 말 한마디 한마디가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고 ...
김연정 리뷰어  |  2017-06-29 10:39
라인
일제 강점기 시기 조선의 식물학 연구
일제 강점기, 많은 조선인이 근대 과학 연구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었지만, 전통적으로 경시되어온 과학을 쉽게 선택하거나 일본의 제약에서 ...
문지호 리뷰어  |  2017-04-03 06:00
라인
조선시대 정치에 대한 오래된 바람, 공론(公論)
국민의 대다수가 민주주의를 당연한 것으로 여기고 공화국이라는 정치체제가 구축되어 있는 현재의 한국(Republic of Korea)에서, 왕이 홀로 권력의 정점에 서는 조선의 정치체제와 정치에 대한 역사적 평가는 단...
이지훈 리뷰어  |  2016-10-26 09:31
라인
죽음의 자기결정권이 중요한 이유
죽음을 둘러싼 인간의 호기심과 탐구는 인류의 탄생부터 지금까지 다양한 방식으로 이루어져 왔다. 그러나 그 고유한 역사에도 불구하고 죽음...
권성수 리뷰어  |  2016-10-07 13:48
라인
흄, 미적 취향을 넘어 미학적 소통 가능성을 탐구하다
‘취향존중’, 줄임말로 ‘취존’이라는 말이 있다. 미적감각이나 취향은 주관적 요소이기에 서로의 취향에 간섭하지 말자는 뜻이다. 특히 자...
권성수 리뷰어  |  2016-10-04 16:40
라인
들뢰즈/가타리의 추상기계를 활용한 ‘웃음’ 연구
“요즘엔 웃을만한 일이 별로 없다”라는 말을 하곤 한다. 아마 삶의 질이 낮다든가 사람이든 일이든 재미없는 환경에 둘러싸여 있다든가 여...
권성수 리뷰어  |  2016-08-08 14:43
라인
‘가족사진’이 재현하고 있는 것들
간혹 집에 들어서자마자 가장 잘 보이는 곳에 가족사진이 걸려 있는 집을 볼 수 있다. 방문객은 방문한 집의 가족구성이 어떻게 이루어져있...
권성수 리뷰어  |  2016-08-02 17:56
라인
글로벌 히스토리의 한국적 수용 어디까지 왔나?
2000년대 초반, 한국의 역사학계(특히 서양사와 역사교육 분야)는 미국에서 논의가 시작된 글로벌 히스토리global history에 ...
박일귀 리뷰어  |  2016-07-26 01:36
라인
로마와 후한後漢에서 환관이 득세했던 이유는?
중국에서는 '환관'이 거세된 자라는 의미인 엄인閹人이라는 말로 불렸다. 이들은 주로 미천한 임무를 수행했는데...
권성수 리뷰어  |  2016-07-19 16:53
라인
화완옹주는 어떻게 실록에 이름을 남겼을까?
나 같은 조선시대 사극을 보면 궁중에서도 여인들의 정치적 영향력이 작지 않았음을 엿볼 수 있다. 그들은 정치의 전면에 나서지는 않았지...
홍혜원 리뷰어  |  2016-07-04 09:26
라인
태조 왕건의 개인적 역량이 고려에 끼친 영향
이희주 서경대교수의 「고려 태조 왕건의 리더십과 국가: ‘군주의 권력’과 ‘국가권력’의 상관성을 중심으로」(한국동양정치사상사연구, 20...
권성수 리뷰어  |  2016-06-28 09:09
라인
‘문화연구자’ 양성 기획, 딜레마에 빠지다
한국에 문화연구가 본격적으로 소개된 지 20년이 넘었다. 여기서 문화연구는 영국 버밍엄대학의 현대문화연구소(CCCS)가 주창하고 실험했...
박일귀 리뷰어  |  2016-06-18 20:59
라인
"일상생활을 발명하라!"
만약 레닌이 그토록 일찍 죽지 않았다면 역사는 어떻게 달라졌을까? 혹은 스탈린이 아니라 트로츠키가 소련을 이끌었다면 어땠을까? 과연 우...
김주원 리뷰어  |  2016-06-08 03:27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210, 1층  |  대표전화 : 031)955-8898  |  팩스 : 031)955-2557
사업자번호 : 141-81-14390   |  등록일 : 2009.02.01   |  발행인 : 강성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민
Copyright © 2018 리뷰 아카이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